[언론보도] 03/25 '굴욕외교 규탄! 노동개악 규탄!'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 진행!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언론보도] 03/25 '굴욕외교 규탄! 노동개악 규탄!'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공연대 댓글 0건 조회 241회 작성일 23-03-27 10:18

본문

윤석열 정부 굴욕외교’·69시간 노동개악규탄”···주말 서울도심 대규모 집회

 

2023.03.25. 출처 경향신문 박하얀 기자



2c37fd462a47883280ec90d5336d6b55_1679879903_7674.jpg
 (사진출처. 경향신문) 



 

주말인 25일 서울 도심에서 윤석열 정부의 제3자 변제 방식 일제 강제동원 해법안과 주 69시간 노동시간 재편 등을 비판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30분부터 서울 대학로에서 ‘2023 노동자 대투쟁 선포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했다. 주최 측 추산 13000여명이 참여했다.

 

조합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민생, 민주, 노동, 평화 등 전 사회적 영역에서 최악의 사태에 이르렀다며 대투쟁을 선포했다.

 

이들은 정부의 노동시간 제도 개편안과 노동조합 회계자료 제출 요구, 건설노조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 등을 규탄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이 하나같이 노동자 민중을 고통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더 많이 일하라는 대통령, 물가 인상에 공공요금 폭탄을 던지는 대통령, 역사를 부정하고 굴욕외교를 일삼는 대통령에게 민중의 삶은 무엇이냐고 말했다.

 

양 위원장은 정부와 여당은 민주노총을 부정부패 집단으로 몰아세우더니 건폭이라 칭하며 폭력 집단으로 매도하고 이제는 간첩이라며 공안 몰이에까지 나섰다이대로 살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총파업을 비롯해 윤석열 정권과 전면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임금과 고용, 공공성 강화, 노동 개악 분쇄 등 4가지 의제를 세워 오는 5월 총궐기와 7월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했다.

 

민주노총 집회로 혜화역 인근 대학로 6개 차선 중 4개 차선이 통제돼 주변 도로가 정체됐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종로5가 교차로에서 을지로입구를 거쳐 서울시청까지 행진했다. 행진으로 해당 구간 2개 차로가 통제됐다.

 

이날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는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전국민중행동, 촛불전환행동 등이 주최한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 대회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한일 정상회담을 망국 외교로 규정하고 정부의 강제동원 해법안 폐기를 요구했다.

 

단체들은 강제동원 문제뿐 아니라 독도, 일본군 위안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한미일 군사협력 등으로 시민의 분노가 갈수록 확산하고 있지만 정부는 미래세대와 경제안보를 운운하며 왜곡과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집회에 참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권력을 위임받은 윤석열 정권은 이번 한일정상회담에서 퍼주기만 하고 받아온 건 하나도 없다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과거에 얽매여서는 안 되지만, 과거를 규명하고 잘못을 지적해야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국민이 나서야 한다. 이 잘못과 질곡을 넘어 희망의 나라, 주권자의 나라, 국민이 주인 되는 나라를 함께 만들어 달라고 했다.

 

집회에는 민주당에서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소속 국회의원, 당원들 다수가 참석했다. 정의당도 이정미 대표 등이 자리했다.

 

이정미 대표는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 국무회의에서 배타적 민족주의와 반일을 외치며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고 말한 데 대해 착각하지 말라대한민국 국민은 모든 분야에서 일본과 교류를 확대하고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그 누구보다 당당하게 일본을 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2시부터 종로에서는 전국농민회총연맹이 지난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정부의 농산물 수입 확대 기조에 반대하며 전국농민대회를 개최했다.

 

보수단체들의 집회도 이어졌다. 자유통일당과 신자유연대는 각각 광화문과 삼각지역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차로 전체를 점거할 경우 해산 절차에 돌입하고 이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면 현장에서 바로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경복궁 앞 삼거리부터 광화문 네거리까지 양방향 일부 차로를 통제하고 가변차로를 운영했다.

 

서울경찰청은 교통 혼잡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집회 행진 구간 등에 교통경찰 약 240명을 배치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주소 | (03735)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88 냉천빌딩 2층(냉천동 182번지)
전화 | 02-364-2271  팩스 | 02-365-2271
이메일 | cbnojo@daum.net

Copyright © 공공연대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Whales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