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국립해양박물관 노동자 천막농성 100일 "정부 나서달라"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언론보도] 국립해양박물관 노동자 천막농성 100일 "정부 나서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공연대 댓글 0건 조회 22회 작성일 21-03-30 09:51

본문







부산 영도 소재 국립해양박물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상습해고와 감금폭행 피해를 주장하며 천막농성에 돌입한지 100일을 넘기고 있지만 갈등은 깊어지는 분위기다.

천막농성 105일째를 맞은 오전 11시 30분 노동자들은 세종시 해양수산부 청사 앞까지 찾아가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해양박물관의 상습해고와 감금폭행에 대한 진상규명과 문제해결에 정부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립해양박물관 운영시설관리 업체인 한덕엔지니어링㈜측이 노동자들을 그동안 수개월 단위로 쪼개기 계약을 하면서 '내 말 안들으면 짜른다'는 등 협박성 발언을 지속적으로 해왔고, 3년간 16명을 집단해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16일에는 한덕엔지니어링 관리자 3명이 업무상 전달사항이 있다며 노조 간부를 박물관 방재실로 불러 농성장 전기요금 200만원을 내라며 약 10분간 감금상태에서 폭행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정부와 박물관은 더이상 방관하지 말고 해고자 16명 전원 복직과 재발방지에 조속히 나서달다"고 호소했다.

박물관측은 문제 해결에 직접적으로 나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물관은 현재 민간이 공공시설을 짓고 정부가 이를 임대해서 쓰는 임대형민간투자사업(BTL)방식으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영도국립해양박물관은 2012년 설립 당시 민간 업체인 박물관해양문화주식회사와 20년간 계약을 체결했고, 이후 9년째 국립해양박물관㈜과 박물관해양문화㈜ 두 개의 법인이 함께 운영 중이다. 박물관은 기획 등의 업무를 맡고, 박물관해양문화㈜는 시설 운영과 용역업체 관리 등을 책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제를 제기한 청소노동자들은 박물관해양문화㈜에서 위탁한 시설관리 용역업체 한덕측에서 고용한 사람들"이라며 "법인이 엄연히 다른 회사여서 우리가 개입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박물관 내에서 일어난 상황이라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한덕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상습해고와 관련해서는 "해고가 아니라 정년퇴직에 따른 정당한 계약만료였다"는 입장이다.  

감금폭행에 대해서는 "업무지시 중 노조간부가 지위 체계를 무시하고 도망가듯 자리를 피해서 직원이 팔을 잡은 것이다. 폭행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덧붙여 "박물관은 겉으로는 국립이지만 사실상 민간시설이나 마찬가지다. 4년 전부터 적자상태로 운영되고 있는데 노조가 원하는대로 퇴직한 16명을 복직시킬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토로했다.

노조는 "문제해결과 재발방지를 위해 고소·고발 등 총력을 다해 시위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88 냉천빌딩 2층(냉천동 182번지)
전화 | 02-364-2271  팩스 | 02-365-2271(03735)
이메일 | cbnojo@daum.net

Copyright © 공공연대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Whalessoft.